현재/다음전시

> 전시 > 기획전시 > 현재/다음전시

인쇄

홈페이지용2_650_975.jpg

1904 입체사진으로 본 서울 풍경

전시기간
2018-02-23 ~ 2018-04-08
전시장소
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B
담당부서
전시과

전시소개

우리나라를 배경으로 한 입체사진은 미국, 호주, 일본 등지에서 제작되었는데 주로 1904년을 전후로 촬영·제작된 것이다. 이 무렵의 서울은 멀리서 보면 한양도성이 보이고 그 안과 밖은 초가와 기와지붕이 가득한 전통적인 경관을 유지하고 있었다. 그러나 그 안에는 대한제국 선포 이후 고종이 추진한 각종의 개혁과 근대화 정책의 산물도 함께 하고 있어 전차가 고색창연한 성문을 통과하는 것과 같은 극적인 모습도 존재하고 있었다.


“ 서울은 과거와 현대, 아시아 특유의 원초적인 모습과 세계적인 변화 사이의 급격한 대조를 보여주고 있었다.”
- 지그프리트 겐테 『한국–여행스케치』 -


이번 전시에서는 촬영지점이 확인되는 사진들은 1902년의 지도 위에 놓아 그 위치를 살펴볼 수 있게 하였고, 그 사진들에 입체경의 원리를 적용한 렌즈케이스를 씌워 당시 사람들이 입체사진을 관람하였던 방식 그대로 관람할 수 있도록 전시하였다.


입체사진이란 두 눈의 간격으로 인해 뇌가 인식하는 원근감을 활용하여 만들어진 사진이다. 6.5~7㎝의 간격을 두고 촬영한 두 장의 사진을 나란히 놓고 입체경을 통해 두 눈이 각각의 이미지를 볼 수 있게 하여 입체감을 느끼게 한다.
1851년 런던의 만국박람회에서 소개된 입체경은 대중들을 매료시켰고 1860~90년대의 서구사회는 입체사진의 열풍에 휩싸인다. 기술의 발달과 맞물려 대량생산이 이루어지고 이에 따른 상업적 대성공은 대형입체사진 제작사를 설립하게 하였고 대상과 주제가 다양한 입체사진의 제작을 야기했다.
이러한 흐름 속에서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한 입체사진은 러일전쟁을 전후하여 제작되고 있다.


또한 입체사진의 뒷면에 설명이 있는 사진들을 위주로 선정된 사진을 확대하여 전시하였는데 이 사진 속의 서울의 풍경과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살펴보고, 해당 입체사진의 뒷면에 기재된 이방인들의 설명도 볼 수 있게 전시하였다. 이 설명문은 다소 오류가 확인되지만 그들의 시선을 가감 없이 살펴보기 위해 여과 없이 전문을 전시하였다.


특히, 1904년 무렵의 서울을 대형의 3D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입체사진을 애너글리프(Anagliph) 방식으로 변환하여 적청안경을 쓰고 즐길 수 있게 하였다. 뿐만 아니라 1912년에 촬영된 서울 동영상도 대형화면으로 제공할 예정이다.
※ 애너글리프 방식 : 적청방식이라고도 하는 이 방식은 인간의 두 눈에 나타나는 시차를 이용하여 왼쪽 눈으로 들어온 장면은 적색으로, 오른쪽 눈으로 본 장면은 청색으로 형성한 다음 이를 겹쳐 스크린에 투영하는 것이다. 이를 적청안경을 쓰고 보면 빨간 필터는 빨간 이미지를 감추고 청색 이미지만 보이게 하며 청색필터는 빨간 이미지만 보이게 하여 입체감을 느낄 수 있다.
 

 

전시물

첨부파일
홈페이지용2_650_975.jpg (190 KB, image/pjpeg, 다운 161 회)